서양화가 박치성

아이디

비밀번호

 

제   목
그 날 이후...
[ 2010-12-07 16:40:41 ]
글쓴이
송수경
조회수: 519        
스승님께서 돌아가셨다.
그토록 애정을 갖고 있던 당신 삶의 터에서 생을 마감하셨다.
제자들이 가끔 스승님께 불만을 얘기하면
“절이 떠나나 중이 떠나야지...”하시며 싫으면 떠나라고 일갈하시던
그 ‘절’이 중은 두고 스스로 떠나셨다.

스승님이 사람을 보는 이분법적 시선은
“그림 할 놈”과 “그림 못할 놈”이었다.
나는 어느 쪽이었을까....
나 스스로 그림 할 놈의 범주에 넣고 싶은 것은
그림에 대한 애착과 그림에 대한 끝없는 욕심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언제부터였을까... 당신이 떠나야할 때를 아신 건지
스승님께선 제자들 그림에 일체 관여를 안하셨다.
섭섭해 하는 제자들에게
“내가 언제까지 자네들 곁에 있겠는가, 그림은 혼자 하는 거야”

그래...그림은 혼자 하는 거지.
스승님이 안 계신 지금
그림이라는 아득한 벽 앞에 서서
‘선생님, 어떻게 하면 되죠?’ 여쭈면
‘그림은 혼자 하는 거’라는
스승님의 말씀이 들리는 것 같다.

그동안 그림을 참 편하게 했었단 생각이 비로소 든다.
내가 해야 할 고민을 스승님께 미루며
잘 되면 내 탓, 안되면 스승탓을 하며
스스로에게 면죄부를 준 시간들이었다.

이제 이 모든 것을 오롯이 내가 안고 가야한다.
내 그림에 대한 책임은 오로지 내가 지며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야한다.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처럼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2010년 인천 미협전 '그림을 읽다'전에 올렸던 작가 노트입니다.
랑원 좋은작품 많이하는 작가로 새로 태어 나세요. 이제부터 선생님의 가르침이 더 크게 들릴 것입니다.
늘 옆에 계신다는 생각을 하시고 다른분에게 쉽고 편하게 찾으려 마시고 오로지 스승님은 한 분이라는 마음 그리고 선생님의 말씀처럼 "그림은 혼자서 하는 것"이라는 말씀 새기고 또 새기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언제 한 번 뵙지요. 랑원  
[ 2010-12-07 19:44:16 ]
번호 제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11 몇일전 당신을 보았습니다. art00 2011-02-05 678
10 [영상글] 묵시默視 박선영 2011-01-03 568
9 신묘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박선영 2010-12-29 539
8 [영상글] 내 마음의 남새밭 박선영 2010-12-11 535
7 선영씨.. [1] 송수경 2010-12-09 557
그 날 이후... [1] 송수경 2010-12-07 520
5 나는 보았네 [7] 랑원 2010-12-07 553
4 그림은 그리움이다 [2] 유리벽 2010-12-03 553
[1] 2 [3]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