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박치성

아이디

비밀번호

 

제   목
그림은 그리움이다3
[ 2011-06-03 01:55:11 ]
글쓴이
inha
조회수: 458        
어김없이 오월의 스승의날은, 카네이션과 작은선물을 들고 ,관교동화실로, 샘을 찾아뵈러갔었는데~~
 올해는 스승의날이 일주일이나 지나서야, 카네이션한송이를 들고,부평으로 향했다.

~스승의 은혜는 하늘같아서 우러러~~~ 손바닥만한  샘의 자화상을 보며, 흥얼거리며, 떨어지지않는 발걸음 집으로 떼면서까지 흥얼거리며 부른 노래를, 살아생전 한번도,불러드리지 못한것이 못내아쉽기만하고~

 작업을 하고있지 못한나에겐, 그림도 그리움으로,샘도 그리움으로만 묻혀만 가는것 같다.
번호 제목 작성자 올린날짜 조회수
19 홍윤표 선생님에게 다녀왔습니다. [1] 물심일여 2012-02-20 535
18 꿈에 안보이더니 [1] 옥경 2012-01-25 485
17 아무도 .. 2 [1] 물심일여 2012-01-08 510
1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박선영 2012-01-01 475
15 artgallely 5페이지 3번째 작품명이 ~ [2] inha 2011-06-17 463
14 artgallely 4페이지 첫번째 작품명이 ~ [1] inha 2011-06-07 518
그림은 그리움이다3 inha 2011-06-03 459
12 아무도.. 물심일여 2011-05-02 503
1 [2] [3] 
이름 제목 내용